고려의 남쪽은 요해, 서쪽은 요수, 북쪽은 거란, 동쪽은 금나라

고려는 남쪽은 요해遼海로 막히고 서쪽은 요수遼水와 맞닿았고 북쪽은 옛 글안 땅과 연속되고 동쪽은 금金 나라와 맞닿았다. 또한 일본, 유구, 탐라, 흑수黑水, 모인毛人 등 나라와 견아상제犬牙相制의 모양으로 되어 있다. 오직 신라와 백제가 스스로 그 국경을 견고히 하지 못하여 고려 사람들에게 합병合倂되니, 지금의 나주도羅州道와 광주도廣州道가 이것이다.


그 나라는 경사京師의 동북쪽에 있는데, 연산도燕山道로부터 육로陸路로 가다가 요수遼水를 건너 동쪽으로 그 나라 국경에 이르기까지, 무릇 3천 7백 90리이다.


만약 바닷길로라면, 하북河北, 경동京東, 회남南, 양절兩浙, 광남廣南, 복건福建에서는 모두 갈 수 있는데, 지금 세워진 나라는 바로 등주登州, 내주내州, 빈주濱州, 체주체州와 서로 바라다보인다.


빈주 등주 내주 체주 고려도경빈주 등주 내주 체주 고려도경


원풍元豊 이후부터 매양 조정에서 사신을 보내려면, 언제나 명주明州 정해定海에서 출항出航하여 바다를 가로질러 북으로 간다. 배 운행은 모두 하지夏至 뒤에 남풍南風의 바람 편을 이용하는데, 5일이 못되어 곧 해안海岸에 닿는다.


옛적에는 봉경封境이 동서는 2천여 리, 남북은 1천 5백여 리이었는데, 지금은 이미 신라와 백제를 합병하여 동북쪽은 조금 넓어졌지만 그 서북쪽은 글안契丹과 연속되었다.


옛적에는 대요大遼와 경계를 했었는데, 뒤에 대요와 경계를 했었는데, 뒤에 대요의 침벌을 받게 되매, 내원성來遠城을 쌓아 요새로 삼았다. 그러나 이것은 압록강을 믿고 요새로 한 것이다.


압록강의 물 근원은 말갈靺鞨에서 나오는데, 그 물 빛깔이 오리의 머리 빛깔 같으므로 그렇게 이름한 것이다. 요동遼東에서 5백 리쯤 흘러가다 국내성國內城을 지나서 또 서쪽으로 흘러 한 강물과 합류하니, 이것이 염난수鹽難水이다. 두 강물이 합류하여 서남쪽으로 안평성安平城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간다.


고려에서는 이 강물이 가장 크다. 물결이 맑고 투명하여 지나는 나루터마다 모두 큰 배가 정박해 있는데, 그 나라에서 이를 천참天塹으로 여긴다. 강물의 너비가 3백 보步인데, 평양성平壤城에서 서북으로 4백 50리이고, 요수遼水에서 동남으로 4백 80리에 있다. 요수에서 동쪽은 옛날 글안에 소속되었었는데, 지금은 그 오랑캐 민중이 이미 멸망되었고, 금金 나라에서는 그 땅이 불모지不毛地이기 때문에 다시 성을 쌓아 지키지 않았다. 그리하여 한갓 왕래하는 길이 되었을 뿐이다.


압록강 서쪽에 또한 백랑白浪, 황암黃암 두 강이 있는데, 파리성頗利城에서 2리쯤 가다가 합류하여 남쪽으로 흐른다. 이것이 요수遼水이다.


당唐 나라 정관貞觀 연간에 이적李勣이 남소南蘇에서 고려를 크게 깨뜨리고, 강을 건너가신 그 강물이 매우 얕고 좁은 것을 괴이하게 여겨 물으니, "이것이 요수遼水의 근원"이라고 했다. 이로써 전고前古에는 일찍이 이 강을 믿어 요새로 여기지 않았음을 알 수 있고, 이래서 고려가 물러 들어가 압록강의 동쪽을 확보한 것이 아니겠는가?


출처 - 고려도경 봉경 편


서긍이 생각한 동아시아서긍이 생각한 동아시아


전반적으로 송나라 서긍이 고려란 나라를 제대로 알지 못한 채 책을 썼음을 밝히고 있습니다. 


1. 신라와 백제를 합병했는데 그 위치가 나주와 광주라고 적었죠. 고구려, 백제, 신라란 나라와 그 위치도 몰랐다는 뜻입니다.


2. 옛적에 동서 2천여 리, 남북 1,500여 리라는 것은 고구려의 이야기로 고려와 고구려를 헷갈린다는 의미입니다. 원나라 사신이 고려에 들어가 "니네 나라 막리지는 누구임?"이라고 물었던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고려와 고구려를 분간하지 못한 것이죠.


3. 신라와 백제는 고구려의 남쪽입니다. 고려에도 신라와 후백제는 남쪽이죠. 고려가 신라와 후백제를 병합하고 동북쪽이 넓어졌다는 건 오기입니다. 잘못 적었다는 것으로 기본적으로 서긍이 삼국에 대한 역사적 소양이 부족했다는 의미입니다.


4. 전반적으로 서긍의 동북아시아 지식은 얕았습니다. 왕건이 폭탄 드랍했던 곳이 저 멀리 북방 지역인데, 저곳으로 수군을 이용해 병사들을 실어날랐다???? 이건 말이 안 되죠. 저게 성립되려면 후백제는 고려보다 북쪽에 위치해야 합니다. 근데 고려가 받아들인 발해 유민들은 북쪽에서 왔습니다. 신라도 북쪽 오랑캐라며 욕했던 발해 말이죠.


5. 고려 이야기를 하며 고구려를 멸망시킨 당나라 이적 이야기를 합니다. 기본적으로 고구려와 고려를 분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6. 결론적으로, 고려도경에 나온 지리 고증은 믿을 게 못 된다는 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